文대통령 “가용자원 총동원해 재정 지원”

박효목 기자 입력 2020-08-12 03:00수정 2020-08-12 03: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폭우 피해]
집중호우 긴급점검 각의 주재 “피해 복구의 핵심은 속도”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전국적인 호우 피해와 관련해 “예비비와 재난재해 기금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충분한 재정 지원을 강구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에서 “피해 복구의 핵심은 속도다. 재정지원 대책을 다각도로 검토해 주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이번 장마는 오늘로써 가장 오랫동안, 가장 늦게까지 지속된 장마로 기록됐다. 예년의 장마와는 양상부터 크게 달라졌다. 장기간 폭우로 어느 곳도 안전지대가 되지 못했다”며 “피해 복구의 핵심은 속도”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경수 경남도지사,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이 참여했다. 김경수 김영록 지사는 피해가 큰 지역의 신속한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건의했다. 특히 김경수 지사는 “재난관리기금의 의무 예치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심의, 의결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특별재난지역 추가 선포, 재난지원금 상향 검토 등을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추진하라”고 했다. 홍 부총리는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등을 즉각 투입하는 등 피해 복구 재정 지원에 차질이 없도록 재정대책을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관련기사

#문재인#수해복구#가용자원#총동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