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트룩스, 관세청 등 정부 기관에 대화형 인공지능 기술 제공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7-29 16:07수정 2020-07-29 16: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원상담 365 서비스 개요.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 기업 솔트룩스는 행정안전부가 발주한 ‘범정부 민원상담 365(챗봇 공통기반) 구축’ 사업을 수주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로써 기존 금융권 및 대기업에 공급한 최신 대화형 인공지능 기술을 관세청 등 정부 기관에 제공하게 됐다고 전했다.

세림티에스지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한 솔트룩스는 범정부 민원상담 365(챗봇 공통기반) 구축 1단계 사업 수주에 성공하며 명실공히 대한민국 대표 챗봇으로 인정받게 되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번 사업은 행정기관 6곳(경찰청, 관세청, 병무청, 산림청, 통일부, 행안부)과 공공기관(공무원연금공단)이 제공하는 대화형 민원상담 서비스를 올해 국민들에게 하나의 통합된 공통 챗봇으로 제공하는 것이다. 즉 별도의 정보시스템 구축 없이 챗봇 서비스를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솔트룩스는 해당 기술이 향후 자사가 제공할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으로 확장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 진행할 1단계 사업은 크게 반응형 웹 기반 통합 서비스 채널(민원상담365 포털) 구축, 대화형 서비스를 위한 플랫폼 구축, 기구축 챗봇 서비스 연계, 신규 9개의 챗봇 서비스 구현, 기반 인프라(HW/SW) 조성 부분의 사업이 추진되고 이후 매년 10종 이상의 챗봇 서비스가 추가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최근 코스닥에 상장한 솔트룩스의 이경일 대표는 “범정부 민원상담 365 구축 사업은 발주 전부터 본 사업을 포함한 전자정부지원사업 사업설명회에 100개 기업 이상이 참석했을 정도로 올해 최대 관심 사업이었으며, 경쟁률은 10대 1로 국내 대부분의 인공지능 기업이 참여한 사업”이라며 “미래 범정부 비대면 서비스의 가장 중추가 되는 플랫폼으로 주목받는 본 사업을 수주하면서 솔트룩스가 인공지능 대표기업으로서 민간을 넘어 공공분야에 이르기까지 비대면 인공지능 서비스 확산을 하게 된 만큼 국민들이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챗봇을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