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 중립! 지방정부가 앞장선다”…지자체 단체장 27명 한목소리

강은지기자 입력 2020-07-07 18:48수정 2020-07-07 19: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발족식에 참석한 지방자치단체장들이 ‘탄소중립 지방정부가 앞장섭니다’라는 글자를 들고 있다. 실천연대에 참여한 80개 지자체는 2050년까지 탄소 순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을 목표로 조례를 제정하고 온실가스 감축 계획을 실천할 방침이다.

최혁중기자 sajinman@donga.com
“탄소 중립! 지방정부가 앞장선다!”

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탄소 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발족식 현장. 지방자치단체장 27명의 목소리가 힘차게 울려 퍼졌다. 이들은 각자 지역에서 배출되는 탄소 순배출량을 2050년까지 0으로 만들기 위해 행동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전국 80개 지자체를 대표해 모였다. 광역지자체 17곳과 기초지자체 63곳이 참여했다.

지자체 단체장들이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모인 것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5일 국회에서 전국 226개 기초지자체 단체장들이 모여 ‘기후위기 비상선언’을 한 바 있다. 이날 실천연대 발족은 ‘선언’에서 한 걸음 더 나간 ‘행동’이라는 점에 의의가 있다. 이들은 기후위기 대응 목표로 ‘2050년 탄소 중립’을 설정하고 실질적인 행동을 시작했다. 전 세계적으로 탄소 중립 계획을 공개 선언한 국가는 120개, 도시는 449개에 달한다.

주요기사
행사장을 찾은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축사에서 “오늘 출범한 실천연대의 노력이 사회 전반에 확산되면 한국이 방역 분야에서 모범국으로 인정받은 것처럼 기후위기 대응에도 선도 대열에 동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도 “지방정부가 중앙정부보다 앞서서 기후위기를 선포하고 행동에 나섰다”며 “기후변화 대응의 중심은 시민사회와 지방정부가 돼야 한다”고 독려했다.

행사에 참여한 지자체 단체장들은 실천연대에 함께한 이유와 구체적인 행동계획을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인류가 자연을 파괴하면 어떤 혹독한 일을 치르는지 알게 해줬다”며 “대구는 2030년까지 사용하는 에너지 중 적어도 20% 이상을 친환경 에너지로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는 기후변화와 환경파괴로 동물과 인간의 접촉이 많아지면서 동물에서 유래한 감염병으로 추정되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도 “기후위기 시대에 유일한 선택지는 탄소 중립으로, 지방정부가 과감히 혁신할 것”이라고 다짐을 밝혔다.

실천연대에 참여한 지자체들은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실현하고 △탄소 중립 사업을 발굴하고 지원하며 △교육과 홍보로 기후행동 실천을 확산시킬 것을 다짐했다. 또 환경부와 실천연대의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각 지자체는 지역 여건에 맞춰 기후변화 대응 조례를 제정하고 온실가스 감축 계획을 만든다. 환경부는 지자체가 만든 온실가스 감축 계획 이행 여부를 점검하고 지역 특화사업 발굴을 도울 계획이다.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