高大 37년 근무 김명신 1억 기부

동아일보 입력 2020-07-03 03:00수정 2020-07-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려대에서 37년간 근무하고 퇴직했던 교직원 김명신 씨(66)가 학교에 장학금 등으로 1억 원을 기부했다.

고려대는 “김 씨의 뜻에 따라 5000만 원을 학교 장학기금으로 편입하고, 5000만 원은 고려대의료원 의학발전기금에 넣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기부식은 지난달 30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 본관에서 열렸다.

김 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워진 학생과 아이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씨는 1974년부터 고려대 총무과 교학과 등에서 근무하다 2011년 퇴직했다.
주요기사

#고려대#기부#코로나19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