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면허증 이젠 지갑 대신 스마트폰에 쏙∼

유근형 기자 입력 2020-06-24 03:00수정 2020-06-2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패스’앱에 디지털 면허증 탑재… 편의점서 술 담배 살때 신분 확인
내달부턴 면허증 갱신때도 사용
“편의점서 신분증 말고 핸드폰 보여주세요” SK텔레콤의 모델이 23일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패스(PASS)에 탑재된 공인 디지털 운전면허증을 소개하고 있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와 경찰청은 24일부터 국내 최초로 인증 앱 패스를 활용해 신분을 증명하는 모바일 운전면허 서비스를 상용화한다. SK텔레콤 제공
24일부터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패스(PASS)에 공인 디지털 운전면허증을 탑재할 수 있게 된다. 생년월일 등 개인정보가 담겨 있어 편의점에서 술 담배 등을 살 때 미성년자 확인을 위한 신분증으로도 활용된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와 경찰청은 24일부터 국내 최초로 인증 앱 패스를 활용해 운전자격과 신분을 증명하는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를 상용화한다고 23일 밝혔다. 편의점은 CU와 GS25에서 우선 적용된다.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에는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한 다양한 기술이 활용됐다. 사용자 본인 명의의 스마트폰 1대에 1개의 통신사를 통해서만 이용할 수 있다. 기본 화면에는 운전면허증 사진, 인증용 QR코드 바코드만 노출해 불필요한 개인정보 노출을 최소화했다. 위·변조를 방지하기 위해 실제 면허증 사진이 등록되고 블록체인 기술로 보안을 강화했다.


통신 3사는 외부 공격에 대비하기 위해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 운전면허시스템 서버까지 전용선을 구축하고 전 구간 암호화를 적용했다.

주요기사

모바일 운전면허는 7월부터 전국 27개 운전면허시험장에서도 운전면허증 갱신, 재발급, 영문 운전면허증 발급 때 사용할 수 있다. 통신사 관계자는 “교통경찰 검문 등 현장에서 활용하는 방안을 더 고민 중이다. 렌터카, 공유 모빌리티 업계에서도 활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운전면허증#패스 앱#디지털 면허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