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 도중 코로나 검사 받은 뉴욕주지사…“이게 다예요?”

뉴스1 입력 2020-05-18 10:23수정 2020-05-18 10: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일(현지시간) 열린 브리핑에서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주지사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 뉴스1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주지사가 생방송으로 진행된 브리핑 중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코로나19 사태를 진정시키기 위해서는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담은 것이다.

쿠오모 주지사는 17일(현지시간) 올버니의 뉴욕주 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일일 정례 브리핑 도중 뉴욕주 보건부 전염병학 책임자인 엘리자베스 듀포트 박사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안면 보호장구와 마스크, 의료용 장갑 등 개인보호장비(PPE)를 갖춘 듀포트 박사는 쿠오모 주지사의 콧속 깊이 면봉을 집어넣어 검사용 샘플을 채취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검체 채취 작업이 끝난 뒤 “이게 다예요? 다른 것 없고요?”라고 언급했다. 카메라를 향해서도 “내가 여러분께 말했잖아요”라면서 검사가 간단함을 강조했다.

주요기사

쿠오모 주지사는 그러면서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거나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뿐만 아니라 1단계 경제 정상화에 들어간 지역의 업계 종사자들도 당장 검사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뉴욕주는 지난 15일 주 내 총 10개 지역 중 5개 지역에서 경제 활동을 부분적으로 재개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과 트위터에도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게시했다. 그는 “빠르고, 쉽고, 고통스럽지 않습니다. 내가 (검사받을) 시간이 있다면, 여러분도 있습니다”라고 썼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