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월드컵 흔드는 파리의 남자들

입력 2018-07-04 03:00업데이트 2018-07-04 03: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큰 무대 체질?’

2018 러시아 월드컵이 토너먼트(16강 이후 경기)로 접어들며 파리 생제르맹(PSG)의 리그 선두를 이끈 공격수 3인방의 진가가 도드라지고 있다. PSG 소속인 네이마르(26·브라질), 킬리안 음바페(19·프랑스), 에딘손 카바니(31·우루과이)는 16강전에서 나란히 경기 최우수선수(MOM)에 선정되는 맹활약으로 팀을 8강으로 이끌었다.

3인방의 활약은 사실상 ‘원맨쇼’였다. 이들 중 선봉인 네이마르는 멕시코와의 16강전서 1골 1도움으로 2-0 승리를 이끌었다. 후반 5분 멕시코 골문 앞에서 윌리앙에게 감각적인 힐패스를 줘 수비진을 허문 뒤 골문으로 쇄도해 윌리앙의 낮게 깔린 크로스를 골로 연결한 장면은 이날 경기의 하이라이트였다. 월드컵에서 25개의 선방 쇼를 보인 멕시코 골키퍼 기예르모 오초아도 꼼짝 못 했다.

막내인 음바페는 아르헨티나전에서 펠레 이후 60년 만에 월드컵서 멀티 골을 터뜨린 ‘10대 선수’로 등장하며 팀의 4골 중 무려 3골에 관여했다. 전반 10분 육상 황제 우사인 볼트에 버금가는 스피드를 앞세운 드리블로 팀이 1-0으로 앞서는 페널티킥을 유도한 음바페는 2-2로 맞선 후반 19, 23분에는 역전골 및 쐐기골을 연달아 터뜨렸다. 프랑스 리그1 득점왕이자 3인방 중 맏형인 카바니도 포르투갈과의 16강전에서 2골을 몰아치며 2-1 승리를 이끌었다. 조별리그 3경기에서 나란히 1골에 그친 PSG 3인방이 토너먼트 첫 경기서부터 진가를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다.

3인방 영입에만 무려 4억6500만 유로(약 6064억 원)를 쏟아부은 PSG도 표정관리에 들어갔다. 월드컵 시작과 함께 PSG는 구단 수입보다 지출이 커 유럽축구연맹(UEFA)으로부터 재정 페어플레이규정(FFP) 위반 조사를 받고 있다. 지난해 역대 최고 이적료 기록을 세우며 네이마르(2억2000만 유로·역대 1위), 음바페(1억8000만 유로·역대 2위)를 영입했기 때문. 2013년 PSG로 온 카바니도 당시 프랑스 리그1 최고이적료(6500만 유로)의 주인공이었다.

위반으로 밝혀진다면 거액의 벌금을 물게 돼 PSG가 선수단 일부를 정리해야 할 가능성도 있다. 이 상황을 틈타 유럽의 여러 빅 클럽이 3인방 영입을 노리고 있지만 지금 같은 활약이라면 PSG는 ‘본전’ 이상을 뽑아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배중 wanted@donga.com·임보미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