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파바르 16강전 중거리슛, 월드컵 최고의 골에

입력 2018-07-27 03:00업데이트 2018-07-2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세계 축구팬들이 뽑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최고의 골인 ‘현대(Hyundai) 골’에 프랑스 수비수 뱅자맹 파바르(22·슈투트가르트)가 16강 아르헨티나전에서 넣은 논스톱 중거리슛이 선정됐다. ‘현대골’은 월드컵을 후원하는 현대차의 이름을 땄다. 프랑스는 파바르의 이 골로 2-2 동점을 만든 뒤 4-3 승리를 거뒀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이번 월드컵 64경기에서 나온 169골 중 18골을 후보로 온라인 투표를 진행했고 300만 명 이상이 참여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