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설현 부상으로 ‘6인 체제’ 컴백

동아닷컴 입력 2014-01-16 15:54수정 2014-01-16 15: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걸그룹 AOA의 설현이 갑작스런 부상으로 신곡 ‘짧은 치마’ 활동에서 빠진다.

설현은 13일 컴백을 앞두고 MBC ‘아이돌 스타 육상양궁선수권대회’(아육대) 녹화에 참여해 컬링 연습 도중 다리 부상을 입었다.

정밀검사 결과 설현은 전치 6주의 진단을 받아 현재 오른쪽 무릎에 반 깁스를 한 상태다.

이에 따라 설현은 16일 발표한 AOA 다섯 번째 싱글 ‘짧은 치마’의 방송 활동이 어려워졌다.

관련기사
예정됐던 이날 엠넷 ‘엠 카운트다운’ 컴백 무대를 비롯한 음악방송 활동은 설현이 빠진 6인 체제로 진행할 예정이다.

설현은 AOA 가수 활동 외에도 지난해 SBS 드라마 ‘못난이주의보’의 속 깊은 막내 공나리 역으로 출연하며 시청자의 큰 사랑을 받았다.

설현의 갑작스런 부상으로 컴백 소식을 기다린 팬들의 아쉬움을 자아내고 있다.

스포츠동아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트위터@ziodadi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