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문재인·안철수 후보, 일제히 “오바마 재선 축하”

동아일보 입력 2012-11-07 17:06수정 2012-11-07 23: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새누리당 박근혜·민주통합당 문재인·무소속 안철수 대선후보가 7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재선을 일제히 축하했다.

이날 박 후보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당선을 축하하는 서한을 전달했으며, 문 후보와 안 후보는 대변인을 통해 재선을 축하한다는 뜻을 밝혔다.

먼저, 박 후보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당선을 축하하는 서한을 전달했다고 이상일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외교 경로로 서한이 전달됐다며 "박 후보는 집권할 경우 오바마 대통령과 깊은 신뢰 관계를 맺을 것이며 더욱 격상되고 강화된 한미관계를 구축할 것"이라면서 "(박 후보는) 한미 동맹관계를 기반으로 더욱 안정되고 협력적인 남북관계를 형성하고 동북아 안정과 평화를 위한 다각적 외교노력도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이어 "최근 서울에서 개최된 양측 외교 보좌팀의 심도 있는 정책 협의도 발전시켜 양국의 정책 담당자들 사이에 교류와 협력이 더욱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후보 측은 이번 재선에 대해 세계적 경기불황 속에서 미국 경제를 국민과 함께 재건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미국 국민이 평가하고 화답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하나가 됐다'는 트위터 당선 소감처럼 오바마 대통령이 국민대통합의 리더십으로 미국의 발전과 세계의 공동번영을 이루는데 앞장서 줄 것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문 후보도 진성준 선대위 대변인을 통해 오바마 대통령의 재선을 축하했다.

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제45대 미합중국 대통령으로 당선된 오바마 대통령께 국민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향후 4년간 탁월한 리더십으로 미국이 한층 더 발전하고 번영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미 양국의 동맹관계도 더 깊어지고 넓어지길 기대한다.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굳건히 세우는데 양국이 동반자적 입장에서 노력하고 당면한 난제들을 지혜롭게 풀어나가길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지금까지 미국에 민주당 정권이 들어서면 한국에는 보수정권이 들어서고, 미국이 공화당 정권일 땐 한국에 민주당이 집권하는 엇갈린 역사가 있었다"면서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12월 대선에서 문 후보를 반드시 당선시켜 한미 양국 리더십의 얄궂은 엇갈림을 넘어 한반도의 평화와 양국에 축복이 깃드는 시대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안 후보 측 역시 오바마 대통령의 재선에 대해 "진심으로 축하한다"면서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민영 대변인은 이날 오바마 대통령의 재선이 확정된 뒤 논평을 내고 "오바마 대통령의 재임 기간 미국의 번영과 세계 평화에 큰 기여가 있기를 바란다"면서 "무엇보다 한미 양국 간에 긴밀한 협조가 이뤄져 한반도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의 길로 나아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