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ile&Politics]박종웅의원 "킹메이커 원조는 YS"

입력 2001-03-19 19:02수정 2009-09-21 02: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민련 김종필(金鍾泌)명예총재가 내년 대통령선거에서 ‘킹 메이커’ 역할을 하겠다고 밝히자, 김영삼(金泳三)전대통령측은 ‘원조 킹 메이커’론을 들고 나왔다.

김 전대통령의 대변인 격인 한나라당 박종웅(朴鍾雄)의원은 19일 “진짜 킹 메이커는 YS”라고 주장했다. 박의원은 “현재의 정치권 구도상 YS의 지지를 받지 않고는 대권을 잡기가 어렵다는 게 정치권의 일치된 견해 아니냐. JP가 YS를 만나려고 하는 것도 이 때문인 것 같은데 궁극적으로는 YS의 ‘의중’이 변수가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또한 민국당 김윤환(金潤煥)대표도 얼마 전 “영남이 동의할 수 있는 후보를 내세우는데 역할을 할 수 있다”며 킹 메이커를 자임했었다.

이렇게 너도나도 킹 메이커가 되겠다고 나서고 있는데 대해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총재측은 “민주사회에서 킹 메이커는 국민”이라고 일축했다. 민주당 이인제(李仁濟)최고위원도 비슷한 이유로 킹 메이커론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송인수기자>iss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