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를 읽고]홍승희/韓日관계 새정립 논조공감

입력 1998-10-12 19:14수정 2009-09-24 23: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2일자 시론 ‘21세기 한일관계’를 읽고 느낀 점이 많다. 평범한 가정주부로서 시사문제에 대해 전문적인 지식은 없지만 필자의 논조에 동감하는 부분이 많다.

한일관계는 오랫동안 쌓인 민족간의 감정문제였다고 생각한다. 오랜 양국관계사를 통해 한국은 일본으로부터 몇차례 깊은 상처를 입었다.

그러나 21세기를 눈앞에 두고 양국은 아시아에서 주도적 역할을 함께 담당해야 하며 ‘새로운 동반자’의 관계를 정립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정치가의 선도적인 역할도 중요하지만 일반 국민의 생각도 긍정적으로 변화해야 한다. 우리 아이들 시대에까지 과거의 대립의식을 남겨줄 필요는 없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아키히토천황 방한도 긍정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

홍승희<주부·경기 안산시 본오동>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