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위기탈출 넘버원으로”

입력 2022-08-24 03:00업데이트 2022-08-24 03: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3월 이후 부진한 세계 1위 고진영, 내일 티오프 CP오픈서 도약 다짐
2019년 당시 ‘72홀 노 보기’ 우승… 올해의 선수-상금왕 등 굳힌 기억
넬리 코르다 등 상위 랭커 뿌리쳐야
고진영이 25일부터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타와 헌트 앤드GC(파72)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CP 여자오픈에서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고진영은 2019년 이 대회에서 보기 하나 없이 우승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여파로 지난해까지 2년 연속 대회가 열리지 않았다. AP 뉴시스
여자 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27)이 단 한 차례의 보기도 없이 우승했던 대회에서 3년 만의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고진영은 25일부터 나흘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타와 헌트 앤드GC(파72)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CP 여자오픈에 출전한다. 고진영은 2019년 이 대회 우승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020년과 지난해에는 대회가 열리지 않아 여전히 고진영이 디펜딩 챔피언이다.

2019년 우승 당시 고진영은 보기 없이 1라운드에 6개, 2라운드 5개, 3라운드 7개, 4라운드 8개 등 26개의 버디를 잡아 최종 합계 26언더파 262타로 정상에 올랐다. 72홀 ‘노(No) 보기’ 우승은 박인비(34)가 2015년 HSBC 위민스 챔피언십에서 달성한 이후 4년 만이었다. 고진영은 이 대회 우승으로 올해의 선수, 시즌 최다승(4승), 상금왕 등 주요 부문 1위 자리를 굳혔다.

고진영이 이번 대회에서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다면 최근의 주춤한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다.

고진영은 올 시즌 처음 나선 3월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통산 13승째를 거둔 이후 우승이 없다. 고진영은 1일 끝난 트러스트 골프 스코틀랜드 여자오픈에서 공동 71위에 그쳤다. 8일 끝난 메이저 대회 AIG 여자오픈에서는 컷 탈락했다. 고진영이 LPGA투어에서 컷 탈락을 한 건 지난해 3월 드라이브온 챔피언십 이후 1년 5개월 만이다.

세계랭킹 1위를 지키기 위해 고진영은 이번 대회에서 우승이 필요하다. 고진영은 2월 1일 세계랭킹 1위에 복귀한 뒤 6개월 넘게 자리를 지키고 있다. 하지만 고진영이 부진한 사이 2위 이민지(26·호주)가 바짝 쫓아왔다. 22일 발표된 여자 세계랭킹에서 고진영은 9.08포인트, 이민지는 8.36포인트로 격차가 0.72포인트로 좁혀졌다. 앞서 이달 1일 랭킹 발표 때 둘 간의 격차는 1.23포인트였다.

AIG 여자오픈에서 커리어 그랜드 슬램에 도전했지만 연장 승부 끝에 준우승에 머문 전인지(28)와 2017년 이 대회 우승자 박성현(29), 2014년 우승자 유소연(32), LPGA 신인왕에 도전하는 최혜진(23) 등도 이번 대회에 나선다.

이민지와 넬리 코르다(24·미국), 리디아 고(25·뉴질랜드), 브룩 헨더슨(25·캐나다) 등 세계랭킹 2∼5위 선수들도 출전한다. 2012, 2013, 2015년 이 대회 챔피언인 리디아 고는 통산 4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대회장까지 차로 1시간 거리에 살고 있는 헨더슨은 2018년에 이어 4년 만에 자국 내셔널 타이틀 탈환을 노린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