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이승우 K리그 온다… 수원FC 유니폼

입력 2021-12-03 03:00업데이트 2021-12-03 03: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바르사 유소년팀 유망주였으나
이탈리아-벨기에서 자리 못잡고
국내 무대서 축구인생 반전 노려
대한축구협회 제공
유럽 무대에서 뛰던 이승우(23·사진)가 프로축구 K리그1 수원FC 유니폼을 입고 국내 무대에서 처음으로 뛰게 됐다.

수원FC 관계자는 2일 “이승우가 입단에 합의했고 발표만 남긴 상태”라며 “이르면 3일 오전 공식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측은 다년 계약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승우는 스페인 명문 FC바르셀로나 유소년팀 출신으로 2017년 이탈리아 베로나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2019년 벨기에 리그 신트트라위던으로 이적한 이승우는 포르투갈 포르티모넨스에서 임대 선수로 뛰며 유럽 생활을 이어갔지만 지난달 신트트라위던과 계약이 해지됐다. 유럽에서 자리를 잡지 못한 이승우는 K리그에서 축구 인생의 반전을 노리게 됐다.

경기 수원 출신인 이승우는 2017년 한국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월드컵 조별리그 아르헨티나전에서 ‘50m 질주’ 골 등 2골을 터뜨리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그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올해의 유망주상을 받았다. 이후 2018년 러시아 월드컵과 그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 2019년 아시안컵에서 국가대표로 뛰었으나 2019년 6월 이란과의 평가전 이후 성인 대표팀에 발탁되지 못했다. 올해 2020 도쿄 올림픽에도 대표팀 합류가 불발됐다.

이번 시즌 K리그1에서 5위인 수원FC는 이승우를 영입해 2022시즌 한층 강한 전력을 갖추게 됐다. 이승우는 올 시즌이 끝난 후 겨울 캠프부터 팀에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