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무더위 날린 깜짝스타 황선우, 3년후 파리에선 얼마나 빨라질까

입력 2021-08-12 03:00업데이트 2021-08-12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도쿄 못다한 이야기]황선우 “올림픽서 보니 내가 작아”
불리한 신체조건 딛고 당당히 겨뤄 아시아선수로서 65년 만에 결선행
이정훈 감독 “200m 전반 오버페이스… 그렇게 할 수 있는 선수 많지 않아”
박태환 때처럼 전담팀 구성 등 추진… 내년 항저우 亞경기서 金 3개 노려
지난달 29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 결선에서 황선우가 레이스를 마친 뒤 자신의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이날 황선우는 47초82의 기록으로 5위에 올랐다. 전날 열린 준결선에서는 아시아 기록(47초56)을 세우며 아시아 선수로는 1956 멜버른 올림픽 이후 65년 만에 결선에 올라 세계를 놀라게 했다(위 사진). 11일 서울 송파구 대한체육회 회의실에서는 대한수영연맹 주최로 신기록 포상금 1000만 원 전달 행사가 열렸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홍진환 기자·뉴시스
“(황)선우는 자기 수영을 하는 선수입니다.”

2020 도쿄 올림픽에서 한국 수영 대표팀을 총괄한 이정훈 감독(49)은 자유형 200m 결선 당시 100m(49초78)까지 세계신기록(50초12)보다 앞섰던 황선우(18·서울체고)의 ‘오버페이스’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세계적인 선수라도 이런 페이스를 보일 능력을 갖춘 선수는 많지 않다.

대한수영연맹은 11일 서울 송파구 대한체육회 회의실에서 남자 자유형 100m 아시아 신기록을 세운 황선우에게 포상금 1000만 원을 전달했다. 이번 올림픽에서 황선우는 최고의 ‘신 스틸러’였다. 자신의 첫 올림픽인 자유형 200m 예선에서 1분44초62로 11년 만에 한국기록(종전 박태환 1분44초80)을 쓴 뒤 이틀 뒤 결선에서는 100m 지점까지 세계신기록 페이스를 넘으며 1위를 달려 경쟁자들을 놀라게 했다. 150m까지 1위를 달렸지만 마지막 50m에서 힘이 떨어진 게 아쉬웠다. 황선우는 7위에 머물렀다.

‘여기까지’일 줄 알았던 황선우는 자유형 100m에서 클라이맥스를 장식했다. 자유형 100m 준결선에서 47초56으로 아시아 기록을 7년 만에(종전 중국 닝쩌타오 47초65) 깬 것. 아시아 선수에게 마의 장벽이라는 평가를 뒤집고 1956년 멜버른 올림픽 다니 아쓰시(일본) 이후 65년 만에 올림픽 결선에 오른 아시아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이튿날 열린 결선에서 47초82로 5위에 그쳤지만 금메달을 딴 케일럽 드레슬(25·미국)로부터 “18세 때의 나보다 빠른 선수”라는 극찬을 받았다. 자신의 주 종목인 자유형 100m, 200m에서 황선우는 아시아기록 1개, 세계 주니어 기록 2개, 한국기록 3개를 작성하며 메달 없는 스타가 됐다.

이날 한국 수영의 기둥이 된 황선우의 ‘미래’를 궁금해하는 이들이 많았다. 과거 박태환 때처럼 ‘전담팀’이 꾸려질지에 대한 관심도 높았다. 이 감독은 “정창훈 대한수영연맹 회장, 황선우의 소속사와 부모님이 여러 ‘안’을 짜며 고심하고 있다. 조만간 (많은 사람들이 기대하는) 계획이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황선우도 ‘업그레이드’를 다짐했다. 그는 “한국에서 대회를 치를 때는 (체격이 다른 국내 선수들에 비해) 큰 편이라 생각했는데 올림픽에 가보니 내 체격이 제일 작았다. 올림픽을 전후로 경험이 쌓인 게 달라진 부분 같다. 부족한 부분을 잘 메워서 내년에 열릴 항저우 아시아경기부터 많은 메달을 목에 걸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감독도 “현재 자유형 100m, 200m에서 아시아경기 금메달은 확실하다. 선우 한 명만 볼 게 아니라 (선우가 영자로 참가할) 계영 800m에서도 메달을 바라본다”고 강조했다.

올림픽에서의 선전의 비결로 ‘수심 3m 수영장’ 이야기도 빠지지 않았다. 이 감독은 “3m 수영장이 선우의 부력을 극대화해 최고의 기량을 발휘하게 해준 것 같다. 해외에서도 작은 체구로 자유형 100m에서 어떻게 선전하는지 궁금해했다”고 말했다. 여러 질문이 나올 때마다 신중한 모습으로 모범 답안을 말하던 황선우도 ‘수심 3m’ 이야기에 눈을 반짝였다.

“올림픽을 통해 처음 3m 수영장에서 본격적으로 훈련을 해봤고 적응이 잘돼서 좋은 성적도 나왔어요. 한국에 이런 수영장이 많아지면 좋겠어요. 그러면 올림픽에서 저 말고도 다른 좋은 선수들이 나올 거예요.” 국내에 3m 수영장은 1개(광주 남부대 수영장)밖에 없다.

황선우가 국내에서 실전을 치르는 모습은 전국체육대회가 열릴 10월에야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전국체전에서 황선우는 개인혼영 200m, 자유형 50m에 출전해 숨겨둔 재능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