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대진표 이해불가, 설명 좀”…KBO “죄송합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02 10:57수정 2021-08-02 11: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용진 신세계 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갈무리
국내 프로야구 SSG랜더스 구단주인 정용진 신세계 그룹 부회장(53)이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경기 대진표를 보고 “이해 불가”라는 반응을 보이자 한국야구위원회(KBO) 측이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 1일 인스타그램에 KBO가 제작한 도쿄 올림픽 야구 본선 라운드 대진표 사진을 올리며 “제발 설명 좀 해줘. 이해 불가야”라고 적었다.

이번 올림픽에서 야구는 ‘더블 엘리미네이션 토너먼트’ 방식을 채택했다. 이긴 팀만 다음 경기를 할 수 있는 싱글 엘리미네이션과 달리, 진 팀에게도 한 번의 기회를 더 주는 시합 방식이다. 두 번 지면 탈락하지만 한 번은 지더라도 남은 경기를 모두 승리하면 우승할 수 있다.

대진 방식이 복잡해졌다는 반응이 이어지는 가운데, 정 부회장이 올린 지적글에 “죄송합니다”라는 KBO 공식 계정 댓글이 달렸다.

주요기사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한쪽에서는 “유쾌하다” “빵 터졌다”는 반응을 보인 반면, 일각에서는 “공식 계정으로서 지켜야 하는 선을 넘었다”는 의견도 나왔다. 해당 댓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한편 지난 1일 도미니카공화국에 4-3 대역전승을 거둔 한국대표팀은 2일 낮 12시 이스라엘과 맞붙는다. 한국이 이스라엘전에서 승리하면 미국-일본전 승자와 경기를 치르게 된다.

만약 이스라엘에 지더라도 바로 탈락하지는 않는다. 패할 경우 3일 오후 7시에 도미니카와 다시 맞대결을 벌여 패자부활전을 치른다. 단, 도미니카에 패하면 탈락이 확정된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