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워키, 피닉스 꺾고 50년만에 NBA 챔피언결정전 우승

뉴시스 입력 2021-07-21 13:41수정 2021-07-21 13: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0점 맹활약 아데토쿤보 MVP…챔프전 전적 4승2패
밀워키 벅스가 피닉스 선스를 제압하고 50년 만에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 정상에 올랐다.

밀워키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파이서브 포럼에서 치러진 피닉스와의 2020~2021시즌 NBA 챔피언결정전(7전 4선승제) 6차전 홈 경기에서 105-98로 승리했다.

이로써 4승2패를 기록한 밀워키는 구단 통산 두 번째 챔프전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밀워키의 챔피언결정전 우승은 1970~1971시즌 이후 50년 만이다.

주요기사
밀워키는 이번 시즌 동부 콘퍼런스 3위(46승26패)로 플레이오프(PO)에 올라 마이애미 히트, 브루클린 네츠, 애틀랜타 호크스를 연파하고 서부 콘퍼런스 2위(51승21패) 피닉스와 챔프전에 만났다.

챔피언결정전 1~2차전을 내리 패하면서 위기에 몰렸던 밀워키는 3차전부터 6차전까지 4연승을 달리며 역전 우승을 일궈냈다.

NBA 챔프전 역사상 0-2로 뒤지다 역전 우승에 성공한 건 밀워키가 5번째다.

반면 1993년 이후 28년 만에 정상을 노렸던 피닉스는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이날 밀워키는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50점 14리바운드 ‘더블더블’로 팀 우승을 이끌며 챔프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피닉스는 크리스 폴(26점 5어시스트), 데빈 부커(19점 5어시스트)가 고군분투했지만, 팀 패배로 고개를 숙였다.

전반을 42-27로 뒤진 채 후반전에 들어간 밀워키는 피닉스와 시소게임을 이어가다 77-77 동점을 만들었다.

승부는 4쿼터에 갈렸다. 밀워키는 즈루 홀리데이의 3점슛으로 리드를 잡았고, 아데토쿤보가 골 밑을 장악하면서 피닉스의 추격을 뿌리쳤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