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철회한 올림픽 단독중계 네이버가 디지털 중계권 얻어

이건혁 기자 입력 2021-07-16 03:00수정 2021-07-16 04: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올림픽 D-7]
카카오는 입찰협상 참여 중단
네이버가 23일 개막하는 도쿄 올림픽 디지털 중계권을 확보했다고 15일 밝혔다. 중계권 협상을 진행했던 카카오는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네이버는 올림픽 중계권 확보에 따라 네이버 홈페이지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에 올림픽 특집 페이지를 개설하고 경기 생중계와 주요 경기에 대한 주문형 비디오(VOD) 콘텐츠를 제공한다고 15일 밝혔다.

특집 페이지에는 올림픽에 참가하는 국가대표 232명 전원을 소개하는 단독 영상과 선수 응원 공간을 마련한다. 음성검색 서비스도 도입한다. 네이버 앱의 음성검색을 누르고 “김연경 파이팅”을 외치면 김연경 선수의 응원 페이지로 자동 연결되는 식이다. 생중계를 보면서 실시간 응원할 수 있는 ‘라이브 톡’ 기능, 경기 일정과 결과 등 올림픽 데이터도 제공한다.

반면 카카오는 올림픽 중계를 하지 않기로 했다. 그 대신 포털사이트 다음에 별도 페이지를 만들어 올림픽 소식을 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웨이브, 시즌 등 다른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들은 중계권을 가진 지상파 방송사와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쿠팡의 OTT인 쿠팡플레이는 애당초 단독으로 도쿄 올림픽 중계를 하려고 했으나 보편적 시청권 등의 논란이 일면서 이를 철회했다.

주요기사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도쿄올림픽 디지털 중계권#네이버 확보#카카오 불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