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추신수 합류에 팀 연봉 1위로

황규인 기자 입력 2021-03-05 03:00수정 2021-03-05 05: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통계로 본 국내구단-포지션별 연봉
전체 평균 연봉 15.1%나 줄어
‘추추 트레인’ 추신수(39)가 신세계에 도착하자 모든 게 바뀌었다.

지난해까지 메이저리그에서 뛰었던 추신수는 SK를 인수하기로 한 신세계와 연봉 27억 원에 계약하면서 한국 프로야구 40년 역사상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선수가 됐다. 그러면서 SK는 1억7421만 원으로 팀별 평균 연봉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만약 추신수가 합류하지 않았다면 SK는 평균 연봉 1억2829만 원으로 5위를 기록했을 터였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4일 공개한 2021 KBO 리그 소속 선수 등록 및 연봉 현황에 따르면 외국인 선수와 신인 선수를 제외한 올해 프로야구 선수 532명의 평균 연봉은 1억2273만 원으로 지난해(1억4448만 원)보다 15.1% 줄었다. 지난해 평균 연봉 역시 역대 최고였던 2019년의 1억5065만 원보다 줄어든 상태였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신세계#추신수#연봉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