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17여자월드컵] 현지 ‘태극 소녀’에 들썩

동아일보 입력 2010-09-26 13:48수정 2010-09-26 15: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결승전 1만5000여명 관중 운집 '환호'
현지 동표 50여명 목터져라 응원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여자월드컵 결승전에서 태극 소녀들이 사상 첫 우승을 일궈낸 트리니다드토바고의 해슬리 크로퍼드 경기장은 내외신 언론과 현지 축구팬들의 집중적인 관심을 받으며 북새통을 이뤘다.

이날 경기장에는 1만5000여명이 넘는 관중이 입장해 경기 내내 요란한 응원 소리를 자아내며 축제 분위기를 자아냈다.

결승전이 아시아팀간 승부였지만 전날 이미 전체 90%가 넘는 2만장의 표가 다 팔려나갔으며, 경기장 내에서 만나는 현지인들은 엄지손가락을 치켜들며 '한국이 최고다'라는 격려와 애정을 잊지 않았다.

한국이 역전의 드라마를 썼던 스페인 4강 경기부터 달아오른 응원 분위기는 수도인 포트 오브 스페인에서 명승부가 연출되면서 최고조를 이뤘다.

주요기사
경기장 한쪽을 차지하고 풍물을 치며 태극소녀들의 우승에 힘을 보탠 현지 동포 50여명은 '대~한민국'을 목이 터져라 외치며 우승 드라마에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응원전에는 한국에서 건너온 붉은악마들도 가세해 대형 태극기로 경기장 한쪽을 수놓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관중석 앞쪽에 태극기를 내 건 동포들은 트리니다드 토바고 이민역사 30여년 만에 최대 경사가 난 것에 기쁨과 함성, 눈물을 쏟아내며 말 그대로 '감동의 도가니'에 빠졌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