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KIA맨’ 김종국 “후회는 없다”

동아닷컴 입력 2010-09-16 07:00수정 2010-09-16 08: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동아DB
15년 동안 입었던 유니폼을 벗게 된 그의 목소리는 가늘게 떨리고 있었다. 겉으로는 “이미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어서 그런지 지금은 덤덤하다”고 말했지만 그라운드에 있던 순간을 영원히 기억하려는 듯 구장 구석구석을 바라보며 한동안 움직이지 않았다.

‘KIA맨’ 김종국(37)이 15일 광주구장에서 은퇴식을 가졌다. 이미 2군에서 코치로 활동중인 그는 “선수로서 나름 최선을 다 했고 결과도 좋았다고 생각한다. 은퇴가 이르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후회는 없다”고 담담하게 소감을 전했다. 이어 “96년, 97년, 지난해까지 한국시리즈 우승했을 때 가장 행복했다”고 회상하고는 “올 시즌이 끝난 후 보직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2군에서 어린 선수들이 성장하는 모습을 바라보면서 보람을 느끼고 있다. 무조건 열심히 하는 코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광주|홍재현 기자 hong927@donga.com

관련기사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