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 한일대항전 첫날] 한국, 두번 웃고 세번 울고…

동아닷컴 입력 2010-09-10 18:10수정 2010-09-10 22: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에 2승3패…2R 역전 노려
한국과 일본남자골프대표팀의 에이스로 손꼽히는 배상문(왼쪽)과 이시카와 료가 11일 한일골프대항전 둘째 날 경기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현대캐피탈 인비테이셔널 한일프로골프 국가대항전 1라운드 포섬 경기에서 한국 대표팀은 승점 2점을 따내는데 그쳐 승점 3점의 일본에 선수를 빼앗겼다.

한국은 10일 제주 서귀포시 해비치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첫 날 두 선수가 공을 번갈아치는 포섬 스트로크 방식으로 열린 1라운드에서 필승 카드 김대현(22·하이트)-김대섭(29·삼화저축은행)조와 배상문(24·키움증권)-김경태(24·신한금융그룹)가 승리하며 승점 2점을 따냈지만 나머지 경기에서 패하면서 2승 3패로 1라운드를 마쳤다.

가장 기대를 모았던 1경기에서는 김대현과 김대섭이 손쉽게 승리를 따냈다. 일본의 오다 코우메이와, 오다 류이치가 전반에만 보기 2개와 더블보기 2개로 자멸하는 틈을 타 김대현과 김대섭은 차분하게 이븐파를 지켜내며, 최종합계 7오버파 79타를 적어낸 고메이-류이치조를 여유 있게 따돌렸다.

2경기에서는 김도훈(21·넥슨)-김비오(20·넥슨)조가 이븐파를 치며 일본의 노장 마루야마 다이스케(39)- 요쿠 카나메(38)조(2언더파 70타)에게 2타차로 아쉽게 패했다.
3경기에서는 한국의 필승조 김경태(24·신한금융그룹)-배상문(24·키움증권)이 찰떡궁합을 자랑하며 3언더파 69타를 쳐 후지타 히로유키-미야모토 가츠마사(3오버파 75타)조를 완벽하게 따돌렸다.

관련기사
하지만 4경기에 나선 김형성(30)-강경남(27.삼화저축은행)조가 1오버파 73타를 치며 베테랑 카타야마 신고-이케다 유타(2언더파 70타)에 3타차로 패하면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김형성과 강경남은 17번홀까지 일본팀을 1타차로 추격하며 역전을 노렸지만 18번홀(파4)에서 김형성이 티샷을 해저드에 빠뜨리며 2타를 잃어 아쉬움을 남겼다.

마지막 5경기 역시 이승호(24·토마토저축은행)-손준업(23)조(1언더파 71타)가 일본팀의 에이스 이시카와 료-소노다 슌스케조(4언더파 68타)에 3타차로 패하면서 승점 2점을 따내는데 그쳤다.

한국과 일본은 11일 대회 2라운드에서 두 선수가 각자 공을 쳐 좋은 스코어를 적어내는 포볼 방식으로 대결을 펼친다. 한국 대표팀은 포볼 경기의 특성에 맞춰 대진표를 대거 수정해 역전을 노리고 있다.

사진제공|KLPGA
제주|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