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런 다운] “3연속 무4사구 완봉승 이상군 선배가 최고죠”

입력 2009-07-17 07:58업데이트 2009-09-21 23: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진짜 대단한 기록은 따로 있다니까요.”

16일 잠실구장. SK 김상진 투수코치는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 세례에 경기 전부터 바빴다. 이날 롯데 송승준이 전인미답의 4연속경기 완봉승에 도전했기 때문이다. 김 코치는 OB 시절인 1995년에 마지막 3연속경기 완봉승을 달성했던 주인공. 송승준이 14년 만에 자신의 뒤를 잇자 누구보다 흐뭇해 한 인물이기도 하다.

하지만 김 코치는 “사실 내 기록은 아무 것도 아니에요. 이상군(한화 2군 투수코치) 선배님 기록이 진짜죠”라고 귀띔했다. 프로야구 출범 이후 지금까지 3연속경기 완봉승을 달성한 투수는 자신과 송승준 외에 세 명(1982년 MBC 하기룡, 1986년 빙그레 이상군과 해태 선동열)이 있는데, 그 중 세 경기 모두 무4사구 완봉승을 따낸 사람은 이 코치뿐이라는 설명이다. 김 코치는 “투수 입장에서는 4사구 없이 완봉승을 따낸다는 게 정말 자랑스러운 일이거든요. 이 선배님의 빼어난 제구력이 뒷받침돼 가능했던 것 같아요”라고 혀를 내둘렀다.

잠실 | 배영은 기자 yeb@donga.com

[화보]빈볼 시비, 오심으로 얼룩진 롯데 vs 한화 경기
[화보]SK, LG 잡고 7연패 탈출… 김광현 11승
[관련기사]연경흠, 2만호 홈런 주인공
[관련기사]“광현은 달랐다” 6이닝 2실점…‘봉’ 잡고 11승
[관련기사]새로운 길을 개척하는 SK 프런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