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한동훈 집 주소 담긴 문서, 수사관이 휴대폰으로 찍어 더탐사 전송”

입력 2022-12-05 13:25업데이트 2022-12-05 13: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경찰청 “해당 경관, 경위 확인뒤 조치”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경찰청을 방문한 국민의힘 이태원 사고조사 및 안전대책 특별위원회와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경찰청을 방문한 국민의힘 이태원 사고조사 및 안전대책 특별위원회와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경찰이 스토킹 혐의를 받는 온라인매체 더탐사 측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집 주소를 잘못 전달한 사실을 인정했다. 신상정보를 알려준 경찰관에 대해서는 경위를 확인한 후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은 5일 서면 기자간담회에서 “긴급응급조치시 스토킹 행위자에게 내용 등을 알려준 뒤 통보서를 교부해야 한다”며 “서울 수서경찰서 담당수사관이 통보서와 함께 긴급응급조치 결정서도 휴대전화로 촬영해 전송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김 청장은 구체적인 교부 경위를 확인한 뒤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이다.

수서서는 지난달 29일 더탐사 관계자들에게 한 장관에 대한 접근금지를 명령하는 스토킹처벌법상 긴급응급조치 결정서를 발송했다. 이 결정서에는 한 장관 집주소가 적혀 있었다. 통보서와 달리 결정서에는 피해자의 주소 등 인적사항도 기재된다.

경찰은 또 지난달 27일 한 장관의 자택에 찾아가 현관문 도어록 등을 눌렀던 더탐사 관계자들에 대해서도 출석을 요구한 상태다. 김 청장은 “피의자들의 침입 경위 등을 확인하기 위해 폐쇄회로(CC)TV 및 관련 영상 분석, 관계자 조사 등을 진행하고 피의자들에게 출석을 요구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시민언론 민들레와 더탐사의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 무단 공개 사건에 대해선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서 고발인 조사와 자료 수집 등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했다. 참사 희생자들에 대한 2차 가해와 관련해선 현재까지 4명을 검거했고, 13건을 수사하고 있다고 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