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홍학 튜브 타고 물놀이하다가…표류하던 피서객 구조

입력 2022-08-14 08:55업데이트 2022-08-14 09: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채널A
인천 중구 영종도 을왕리해수욕장 인근 해상에서 대형 튜브를 타고 물놀이를 하던 피서객이 강풍에 밀려 표류하다가 구조됐다.

10대 중학생 A 군은 13일 오전 10시 50분경 을왕리해수욕장 인근 해상에서 홍학 모양의 대형 튜브를 타고 물놀이를 하다가 강한 바람에 밀려 표류했다. A 군은 해변에서 약 1km 떨어진 해상까지 떠밀려갔다.

A 군을 발견한 시민은 119에 신고했다. 소방당국은 제트스키, 구조 보트를 급파해 A 군을 구조했다.

대형 튜브는 일반 튜브보다 바람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바다에서 대형 튜브를 사용해 물놀이를 할 때 주의가 필요하다.

소방 관계자는 채널A에 “(대형 튜브는) 튜브 위에 올라서 앉아있는 것이다. 바람의 영향을 많이 받고, 그냥 바람이 부는 대로 표류를 하게 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채널A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