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울산시교육청, 코로나 피해 학생에게 치료비 지원

입력 2022-06-22 03:00업데이트 2022-06-22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신건강 관련 응급심리상담 진행 울산시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정신건강이 악화된 학생에게 1인당 100만 원의 치료비를 지원하고 10일 이상 입원 시 50만 원을 추가 제공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시교육청은 ‘위(wee)센터’와 학교 내 마음건강교실에서 일반 학생과 고위험군 학생 모두에게 심리·정서 안정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 학교 내 마음건강교실은 초등학교 8곳, 중학교 12곳, 고등학교 8곳 등 총 28곳에서 운영 중이다.

시교육청은 외부 전문기관과 연계해 치료가 필요한 취약계층 학생과 정신건강 관심군 학생을 위한 응급심리지원도 하고 있다. 올해 문을 연 우리아이마음건강지원센터에 3명의 정신건강전문의를 위촉해 정신건강임상심리사·정신건강전문상담사의 심층면담도 진행한다. 치료비도 지원해 학생들이 신속하게 학교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또 관내 8개 협약병원과 연계해 치료지원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와 함께 정신건강 위기 학생에게는 1인당 100만 원의 치료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10일 이상 입원 시 50만 원을 추가로 지원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올해에만 전문가 상담 등을 통해 90명에게 정신건강 관련 치료비를 지원하고 13명에겐 응급심리상담도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