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채다은 변호사, 성범죄 피해자를 위한 실용 지침서 발간 [법조 Zoom In]

입력 2022-01-28 19:09업데이트 2022-01-28 19: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도서 ‘당신 탓이 아니다’
법무법인 시우 채다은 변호사(40·변호사시험 4회)가 성범죄 피해자를 위한 책 ‘당신 탓이 아니다’를 발간했다.

‘당신 탓이 아니다’는 성범죄 피해자들에게 위로를 건네기보다 형사사건 진행 과정과 민사재판 과정에서 주의해야 할 점 등 구체적인 정보를 전달하는 ‘가이드북’에 가깝다. 특히 형사 고소 여부를 어떻게 결정할 것인지, 가해자 측의 연락에는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 어떤 때 합의를 하는 것이 좋은지 등 피해자가 꼭 알아둬야 할 내용들이 담겼다.

채 변호사는 성범죄 사건을 맡아 가해자들을 대리하는 과정에서 피해자들이 제대로 된 변호사의 도움을 받지 못하는 모습을 자주 목격했다고 한다. 채 변호사는 “법적으로 문제가 된 사건이라면 때로는 뜨거운 가슴보다 냉철한 시각으로 바라볼 필요도 있다는 생각에 책을 집필하게 됐다”며 “어떤 마음으로 고소를 하고 어떤 도움을 받을 수 있는지 등을 알려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채 변호사가 피해자들에게 직접 위로를 전하는 부분은 책 서두의 인사말이 전부다. 이 탓에 공감이나 위로를 기대하며 책을 펼친 독자에게는 딱딱하고 건조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채 변호사는 “성범죄 피해자에 대한 정서적인 위로나 공감에 관한 책은 이미 적잖게 출간돼 있다”며 “여성으로서가 아닌 변호사로서 냉철하게 사건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채 변호사는 대한변호사협회 대변인 및 이사, 서울지방변호사회 이사, 경기도 소청심사위원회 위원 등을 지냈다. 2017년 대한변협 표창, 지난해 서울변회 표창을 각각 수상하기도 했다.

김태성 기자 kts5710@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