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어흥~ 임인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호” [퇴근길 한 컷]

입력 2022-01-27 16:31업데이트 2022-01-27 16: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설 명절을 나흘 앞둔 27일 부산 해운대구 부산아쿠아리움에서 호랑이 복장과 한복을 차려 입은 다이버들이 ‘수중 세배’로 새해 인사를 하고 있습니다.

이번 설에도 오미크론 변이 대확산으로 가족모임도 취소하고 ‘집콕 연휴’를 보내는 사람이 많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부모님도 찾아뵙고 온 가족이 다 같이 모여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날이 하루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부산=박경모 기자 mom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