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확진자 4명 중 1명 오미크론…방역패스 예외범위 20일 발표

입력 2022-01-17 16:40업데이트 2022-01-17 16: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국 백화점·대형마트에 대한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해제 방침을 발표한 가운데 17일 오후 대구 시내 한 대형마트에 방역패스 시행 안내문이 그대로 걸려 있다. 정부는 마트·백화점 등 3000㎡ 이상 점포를 비롯해 독서실·스터디카페 등 코로나19 전파 위험이 적은 시설에 대한 방역패스를 18일 0시부터 해제한다고 발표했지만, 일부 시민들이 발표 즉시 해제된 줄 알고 매장을 찾아 직원에게 거듭 문의하는 해프닝이 빚어졌다. 2022.1.17/뉴스1 © News1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주간 단위로 집계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현황은 지난 한주(1월9일~15일) 동안 유전자 6372건을 분석한 결과, 3693건(58%)이 델타형, 2679건(42%)은 오미크론 변이로 나타났다. 유전자 감시 분석은 해외입국 확진자는 전체를 분석하고, 국내감염은 개별 사례 및 집단사례 확진자 15% 이상을 무작위로 추출해 실시한다.

발생 경로별로 나눠서 보면 국내 감염은 전체 4933건 중 델타가 73.3%(3617건), 오미크론이 26.7%(1316건)으로 나타났다. 오미크론 변이는 전주 12.5%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해외유입은 전체 분석 1439건 중 오미크론이 1363건(94.7%)으로 대다수를 차지했고 델타형은 76건(5.3%)에 그쳤다.

특히 국내 변이 바이러스 검출률을 권역별로 보면 호남권은 59.2%, 경북권은 37.1%, 강원권은 31.4%를 기록했다. 이외에도 Δ수도권 19.6% Δ충청권 13.5% Δ경남권 12% Δ제주권 6.1%로 나타났다.

전체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는 전주 대비 국내 발생 1316명, 해외 유입 1363명 등 2679명이 늘어나 누적 5030명(국내 2391명, 해외 2639명)을 기록했다.

오미크론형 확진자 중 누적 사망자는 역학적 관련사례를 포함하면 해외유입 70대 1명, 국내감염 70대 1명, 80대 2명, 90대 2명 등 6명이다. 위중증 사례는 해외유입 70대 2명, 국내감염 80대 1명, 70대 2명, 60대 1명, 10세미만 1명 등 7명이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유행 안정세가 지속되고 있지만 오미크론 변이 국내 검출률이 26.7%로 매우 빠른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호남, 경북, 강원권에서 지역사회 확산 양상을 보이고 있고, 집단 사례를 통한 N차 전파 역시 지속될 위험이 있다”며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라 확진자 급증의 위험이 있다. 오미크론 변이 특성에 맞춰 방역·환자 대응체계 개편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방역패스 의학적 예외범위 확대 논의…임신부 포함여부 주목

정부는 의학적 사유로 인한 방역패스 예외 범위를 오는 20일 발표한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방역패스 건강상 예외 범위는 관계부처와 전문가, 주로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방역의료 분과위에서 검토를 거쳐 논의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방역패스 예외 사유로는 Δ코로나19 확진 후 완치자 Δ백신 접종 후 중대한 이상반응을 일으킨 경우 Δ항암제·면역억제제 투여자 Δ백신 구성물질에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 등에 적용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방역패스 예외 범위 폭이 좁다는 불만이 제기되고 있지만, 방역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예외 범위를 마냥 넓힐 경우 방역패스 제도 자체가 무력해질 수 있다는 의견이 부딪치는 상황이다.

당국은 중대한 이상 반응에 길랑바레 증후군, 뇌정맥동 혈전질환자를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다만 임신부 예외 대상 포함 여부에는 코로나19 고위험군인 탓에 신중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

이상원 단장은 “방역의료 분과 검토를 거쳐 논의 중이고, 이번 주 목요일(18일) 방대본 브리핑에서 확정된 방역패스 예외 범위에 대해 말하겠다”고 밝혔다.

◇1월 2주 위중증·사망자 수, 1월 1주 대비 18% 감소

방역당국은 재원원 중인 위중증 및 사망자가 직전 주(9일~15일) 대비 18%이상 감소했다고 이날 밝혔다. 최근 1주일 동안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 수는 732명, 사망자는 295명으로 직전 주(위중증 932명, 사망자 수 361명) 대비 18% 이상 줄었다.

1월 2주 사망자 361명 중 60대 이상은 268명(90.8%)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40~50대 24명(8.1%), 30대 이하 3명(1.0%) 순이었다. 같은 기간 숨진 사람 중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는 251명(88.5%)이며, 확인되지 않은 경우는 19명(6.4%), 조사 중 15명(5.1%)이다.

최근 5주간 사망자 2071명 중 백신 미접종자 및 1차 접종자는 1246명(60.2%)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기본 접종 완료자는 688명(33.2%), 3차 접종자는 137명(6.6%)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60대 이상 사망자는 1940명이다. 그중 백신 미접종자 및 1차 접종자는 1140명(58.8%), 기본 접종 완료자는 670명(34.5%), 3차 접종자는 130명(6.7%)으로 나타났다. 또 사망자 중 병상 배정 중 사망자는 28명(1.4%)으로 나타났다.

◇전국 주간 감염재생산지수 0.92…4주 연속 1 미만

확진자 1명이 주위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를 보여주는 감염재생산지수(Rt)는 1월 2주(1월 2~8일) 전국 0.92로 집계됐다.

4주 연속 1 미만을 유지했다. 수도권 0.9, 비수도권은 0.96이다. 최근 한 달간 ‘0.98(12월 4주)→0.86(12월 5주)→0.82(1월 1주)→0.92(1월 2주)’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한 주간 일평균 코로나19 국내 발생 신규환자 역시 3529명(총 2만4704명)으로 지난 주간 일평균(2460명) 대비 2.5% 감소했다.

최근 주간 일평균 확진자는 수도권의 경우 2399명으로 전주(2460명) 대비 2.5% 감소했으나 비수도권은 1130명으로 전주(1047명) 대비 7.9% 증가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일 평균 325.1명(총 2276명)으로 전주 173.9명 대비 86.9% 급증했다. 해외유입 확진자의 대부분인 94.7%(1363건)가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