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전주 식당서 굴 삶다가 부탄가스 폭발…손님 5명 부상

입력 2021-11-28 13:37업데이트 2021-11-28 13: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난 27일 오후 8시께 전북 전주의 한 음식점에서 휴대용 부탄가스가 폭발해 손님 5명이 다쳤다.(전북소방본부 제공)2021.11.28/© 뉴스1
전북 전주의 한 음식점에서 조리 중 휴대용 부탄가스가 폭발해 손님 5명이 다쳤다.

28일 전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께 전주시 덕진구 한 음식점에서 굴을 삶던 중 부탄가스가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손님 A씨(53) 등 3명이 안면부에 화상을, 나머지 2명은 찰과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폭발 충격으로 음식점 유리창이 깨지고 일부 집기가 부서지기도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굴을 삶던 용기가 가열돼 부탄가스가 폭발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전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