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파업에 시멘트 공급 비상

송혜미 기자 , 정순구 기자 , 변종국 기자 입력 2021-11-26 03:00수정 2021-11-26 04: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화물 최저임금’인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요구하며 파업 나서
일부선 非조합원 차량 운행 방해
시멘트 출하 20%로↓… 물류 차질
25일 오후 경기 의왕내륙컨테이너기지(ICD) 제2터미널 진입로 인근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조합원 70여 명이 운행 중인 화물차량 앞을 막아서고 차로를 점거한 채 불법 연좌 농성을 벌이고 있다. 화물연대 서울경기지부 소속 조합원 200여 명은 이날 오전 의왕ICD 터미널 인근에 모여 이날부터 3일간 진행될 ‘총파업’ 출정식을 강행했다. 의왕=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25일부터 사흘 동안 운송거부(총파업)에 돌입했다. 총파업 첫날 물류대란은 벌어지지 않았지만 화물차 2만여 대가 멈추며 일부 운송 차질이 발생했다.

화물연대는 이날 전국 16개 지역에서 조합원 5000여 명(경찰 집계)이 참석한 가운데 파업 출정식을 열고 “25일 0시부터 1차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파업의 핵심 쟁점은 안전운임제다. 안전운임제는 화물차주와 화주·운수사업자 등이 함께 적정 운임을 정하고 이보다 적게 지급하는 화주나 운수사업자에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다. 이른바 ‘화물 최저임금제’로, 지난해 시작돼 2022년 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일몰제를 폐지하고 적용 대상 차량을 늘리라고 요구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내 화물연대 조합원 수는 2만2000명이다. 전체 사업용 화물차의 5% 정도다. 이 때문에 이날 화물연대 파업으로 인한 물류 대란은 없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화물연대 가입 비중이 높은 컨테이너(850대)와 시멘트(1500대) 화물차 등 특정 업종에서 운송 차질이 빚어졌다.

특히 시멘트 업계에는 비상이 걸렸다.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화물차 운행 중단으로 시멘트 등 건설 현장에서 쓰이는 원료 수송과 제품 출하에 큰 차질이 생겼다. 시멘트 업체 관계자는 “이번 파업으로 시멘트 출하량이 평소의 20% 수준으로 떨어졌다”며 “파업이 장기화되면 원료 공급에도 차질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일부 지역에서는 화물연대 차량이 진입로를 막고, 화물연대 소속이 아닌 차량의 운행까지 중단시키고 있다. 한 화물업체 관계자는 “화물연대가 진입로를 막는 것은 물론이고 비노조 소속 화물기사들의 운송을 위협한다는 말이 있어 비노조 기사들도 운행을 기피하고 있다”고 전했다.

국토부는 화물연대가 주장하는 안전운임제 연장 및 확대 적용에 대해 신중한 입장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연말에 제도 성과 평가가 끝나면 그 결과를 바탕으로 물류업계와 공청회를 열고 안전운임제 관련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화물연대는 총파업 마지막 날인 27일 상경 투쟁을 예고했다. 또 정부가 요구사항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2차 투쟁에 나설 방침이다.

송혜미 기자 1am@donga.com
정순구 기자 soon9@donga.com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화물연대 파업#시멘트 공급비상#일몰제 폐지요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