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확진자 1만명이라도 일상회복…중단 기준은 중증환자 수, 의료 여력”

뉴스1 입력 2021-11-01 09:53수정 2021-11-01 10: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일부터 시작된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 4주 시행후 2주간 평가를 통해 2단계로 넘어갈 지 1단계를 지속할 지 등을 결정한다. 정부는 일상회복 1~3단계(6주-6주-6주)를 진행해 내년 2월 중순 완전한 일상회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 News1
1일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에 들어간 정부는 일상회복 중단 여부 기준을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아니라 정상적 의료체계 유지가 가능한지 여부에 두기로 했다.

손영래 복지부 대변인 겸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1일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정부 방침은 총 확진자 규모보다는 중증 환자와 사망자를 최소화시키는 쪽으로 방향성을 달리 가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 반장은 “현재 미접종자가 전체 확진자의 한 70%, 접종 완료자가 30% 정도인데 이런 구조로 그냥 간다고 가정하면 대략 5000명 정도 계속 발생하는 상황이라도 의료체계가 견딜 수 있는, 한계로 보고 있다”고 했다.

진행자가 “만약 만명이 됐다면 비상상황 아닌가”라고 묻자 손 반장은 “유행 규모가 급증해 의료체계가 흔들리기 시작한다, 제대로 진료를 못할 정도로 의료체계 여력이 소실되는 상황이면 일상 회복 과정을 중단하고 비상조치를 취할 예정이다”고 했다.

주요기사
비상조치 종류에 대해선 “방역 패스 대상 시설을 광범위하게 늘여서 미접종자 전파를 최대한 차단시키고 사적 모임이나 행사 규모를 제한하는 조치, 취약시설들의 방어를 굉장히 극대화하는 방법 등등을 검토 중이다”고 알렸다.

손 반장은 “만약 돌파 감염이 주도적으로 일어나면서 전체 유행 규모가 커져 현재보다 훨씬 많은 환자가 발생하더라도 의료체계가 안정적으로 관리가 되는 상황이라고 본다”며 돌파감염으로 본인도 모르게 앓다가 치료되는 예가 많다면 확진자 1만명이라도 의료체계가 이를 감담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그럴 경우 일상회복 단계를 중단시키는 비상조치를 취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일상회복 단계’ 지속이냐 중단이냐를 결정할 요소는 의료체계가 반드시 개입해야 할 중증환자와 사망자 수 증가여부라는 말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