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성남시청 3차 압수수색…시장실·비서실 또 제외

뉴시스 입력 2021-10-19 10:33수정 2021-10-19 10: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성남시청을 재차 압수수색했다. 전날에 이어 정보통신과에서 직원들의 이메일 등을 확보하고 있는데, 이번에도 시장실이나 비서실은 포함되지 않았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전부터 성남지청 정보통신과를 상대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서버에 저장된 직원들의 이메일 등을 추가로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한다.

앞서 검찰은 지난 15일 검사와 수사관 20여명을 투입해 성남시청 도시주택국, 교육문화체육국, 문화도시사업단, 정보통신과 등을 전방위적으로 압수수색했다. 이어 전날에는 정보통신과를 추가로 압수수색했다.

다만 당시에도 시장실이나 비서실은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되지 않아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 김오수 검찰총장은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어느 장소를 압수수색할 것인지는 수사팀에서 판단하는 것”이라고 답변한 바 있다.

주요기사
한편 검찰은 지난 15일 성남시청 압수수색 당일 문화재청 발굴제도과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발굴제도과는 문화재 발굴 관련 인허가를 담당하고 있는 부서다.

검찰은 문화재 발굴 관련 인허가 자료들과 직원들이 주고받은 이메일 등을 확보했다. 또 문화재청이 위치한 정부대전청사의 복도 등 CCTV 영상을 확인했다. 이달 초 문화재청이 검찰에 먼저 제출한 자료들의 진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증거인멸의 정황이 없는지 등을 살펴보기 위한 취지로 전해졌다.

검찰은 곽 의원이 대장동 개발사업에 필요한 문화재 발굴 관련 편의를 봐주고 그 대가로 아들이 억대 퇴직금을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곽 의원은 사업이 진행되던 때 문화재청 소관인 국회 교육문회체육관광위 소속 위원이었다.

앞서 아들 곽병채씨는 자신이 퇴직금 50억원을 받을 수 있었던 이유로 개발사업 구역 내 문화재 관련 문제를 해결한 공로를 인정받아 성과급이 포함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이에 억대 퇴직금은 결국 곽 의원에 대한 뇌물성이 아니겠느냐는 의혹이 법조계에선 제기됐다.

이와 관련 검찰은 지난 12일 횡령·배임 등 혐의를 받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곽씨에게 준 퇴직금 50억원도 뇌물에 해당한다고 적시한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지난 7일 문화재청에서 당시 관련 업무를 맡았던 담당자 등 2명은 검찰 조사에서 ‘곽 의원의 영향력 행사는 없었고, 문제 될 사안도 없다’는 등 의혹을 부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의 형제이자 화천대유 이사인 김모씨도 지난 8일 검찰 조사에 출석하며 곽씨에 대해 “일을 진짜 열심히 했다”며 “곽병채씨가 입사하고 6개월 뒤에 누구 아들인지 알았다”고 언급했다.

검찰은 지난 15일 성남시청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된 교육문화체육국 내 문화예술과에서 문화재 발굴 관련 협의가 오간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문화재 발굴 작업을 수행한 중앙문화재연구원으로부터도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