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1인가구 첫 40% 돌파… 60대 이상이 36%

입력 2021-10-07 03:00업데이트 2021-10-0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평균 가구원 2.2명… 인구수는 줄어
30대 남성-70대 여성 비율 높아
혼자 사는 ‘1인가구’의 비중이 처음으로 40%를 넘어서면서 가구 수는 늘고 있다. 하지만 출산율 감소에 따른 전체 인구는 계속 줄고 있다.

6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9월 말 기준으로 전국 주민등록 가구 수는 2338만3689가구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평균 가구원 수는 2.21명이었다.

이 가운데 ‘1인가구’는 936만7439가구(40.1%)로 가장 많았고 ‘2인가구’(23.8%)가 그 뒤를 이었다. 1, 2인가구를 합치면 전체 가구수의 63.9%로, 지난해 말과 비교해 1.3%포인트 늘었다. ‘3인가구’는 17.1%였다. 반면 가구원이 ‘4인 이상’은 19.0%로 2016년 이후 5년 만에 6%포인트 이상 줄었다.

‘1인가구’는 젊은층보다는 60대 이상 노년층에서 주로 나타났다. ‘70대 이상’이 18.6%였고 △60대(17.7%) △50대(17.2%) △30대(16.5%) △20대(15.7%) △40대(13.9%) 순이었다.

성별에 따라 연령별 차이가 있었는데 남자는 ‘30대’, 여자는 ‘70대 이상’ 1인 가구 비율이 높았다.

지역별로는 전남이 45.6%로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강원(43.7%) △경북(43.5%) △충북(43.0%) △충남(42.9%) △전북(42.9%) △서울(42.8%) △제주(42.1%) △대전(40.9%) 등 9곳도 40%를 넘었다.

1인가구의 증가 추세와 달리 출산율이 감소하면서 전체 인구수는 해마다 줄어드는 추세다. 주민등록 인구는 5166만7688명으로 3개월 전인 6월 말과 비교해 4712명(0.01%) 줄어 1·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감소세가 계속됐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