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됐던 50대 이연남 씨, 8일 만에 강남서 발견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4 20:00수정 2021-09-14 20: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게티이미지뱅크.
새벽에 홀로 집을 나섰다가 실종된 50대 여성이 8일 만에 발견됐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14일 오후 4시 20분경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아파트 인근에서 이연남 씨(59)를 찾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후 대치동 아파트에서 이 씨와 관련한 신고를 접수했다. 출동한 경찰은 대치지구대에서 이 씨를 보호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 씨는 지난 6일 새벽 4시 30분경 서울 지하철 3호선 연신내역 6번 출구 인근에서 택시를 탄 뒤 연락이 끊겼다. 경찰은 폐쇄회로TV(CCTV) 등을 토대로 이 씨의 행방을 추적해왔다.

주요기사
한편 경찰은 이 씨의 건강 등을 체크한 뒤 가족에게 인계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