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맞고도 6명 ‘돌파감염’…강서구 요양병원 집단감염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02 16:45수정 2021-08-02 16: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진단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선 채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서울 강서구 소재 요양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1명 발생했다. 이 가운데 6명은 2차 접종까지 완료한 것으로 파악됐다.

2일 서울시에 따르면 해당 요양병원 입원환자 1명이 지난달 30일 최초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접촉자 등 총 418명을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실시한 결과, 31일까지 6명, 전날 4명이 추가 확진됐다. 나머지 408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11명 가운데 6명은 2차 접종까지 완료하고 2주가 지난 돌파감염 사례다. 또 1명은 1차 접종을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4명은 미접종자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2월부터 서울시내 요양병원 137곳과 요양시설 227곳의 만 65세 미만 입원 입소자 종사자 등 2만2615명에 대한 접종을 시작한 바 있다.

주요기사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날 “모든 실내·외에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실내 거리두기, 손 씻기, 냉방기 가동 시에도 주기적인 환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