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커플 십중팔구는 ‘친구에서 연인으로’

뉴스1 입력 2021-07-15 13:47수정 2021-07-15 14: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66% 이상의 대부분의 커플이 우정, 즉 친구 관계부터 시작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난 12일 학술저널 ‘사회심리학과 성격심리학(SPPS)’가 온라인으로 공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로맨틱한 사랑의 관계의 3분의 2가 우정에서 비롯된 것이었다.

이번 연구를 이끈 캐나다 빅토리아대학 심리학과의 대뉴 앤서니 스틴슨 교수는 “친구 사이로 시작하는 로맨스를 그동안 연구자들이 간과해왔다”며 “이전 연구의 75%가 낯선 사람 사이의 로맨스에 초점을 맞추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스틴슨 교수는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파트너를 선택하고 사랑에 빠지는 법을 안다고 자신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낯선 사람들이 서로에게 매력을 느끼고 데이트를 왜 시작하는지 알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번 연구에서 연구진은 무작위로 선정한 대학생·성인 1900명의 데이터를 조사했다.

이 중 66%가 현재 혹은 직전의 로맨틱 관계가 우정에서 출발했다. 그 중 특히 친구 관계에서 연인으로 발전한 비율은 20대와 성소수자에서 85%로 훨씬 높게 나타났다.

이 때 성별, 교육 수준, 인종 등은 관련이 없었다.

특히 대학생의 경우 우정에서 시작해 연인 관계로 발전하기까지 1~2년이 걸렸다.

대학생들은 처음부터 로맨스를 목표로 우정을 맺은 것은 아니었지만 서로가 사랑에 빠지기 전까지 ‘절친한 친구’였다는 것이다.

스틴슨 교수는 “사랑과 우정에 대한 개념을 다시 들여다봐야 한다”며 “한마디로 사랑과 우정의 경계가 흐릿하기에 좋은 우정, 좋은 로맨틱 관계가 어떻게 형성되는지 기존 관념부터 바꿔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