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 코 안 섬모세포서 복제- 증식”

김민수 동아사이언스 기자 입력 2021-07-02 03:00수정 2021-07-02 06: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초과학硏 국제학술지에 발표
국내 연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초기 감염과 바이러스 증식이 비강(코 안) 섬모상피세포에서 일어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규명했다.

기초과학연구원(IBS)은 고규영 혈관연구단장과 이창섭 전북대 감염내과 교수의 ‘코로나19 대응 공동연구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복제 순간과 초기 감염 및 증식 루트를 포착해 2일 의학 분야 국제학술지 ‘임상연구저널’에 발표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는 호흡계의 상부인 비강, 인두, 후두, 기관지 등 상기도 조직을 통해 감염된다고 알려졌지만 아직 정확한 부위는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진은 코로나19 초기 환자로부터 얻은 검체를 분석한 결과 수용체 단백질이 비강 섬모세포의 공기 접촉 면에 집중 분포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또 바이러스가 비강 섬모세포에서만 복제·증식하는 것을 최초로 포착했다. 연구진은 “비강 섬모세포가 손상되면 폐를 포함한 다른 장기도 빠르게 감염될 수 있다”며 “비강 내 백신 투여로 점막 면역을 형성하는 새로운 코로나19 예방 전략을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민수 동아사이언스 기자 reborn@donga.com
주요기사

#코로나19#코로나#초기 감염#바이러스#비강#섬모상피세포#기초과학연구원#ibs#호흡계#인두#후두#기관지#상기도 조직#감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