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멍 짖어봐” 아파트 경비원에 폭언한 20대 입주민 재판 넘겨져

뉴스1 입력 2021-06-14 22:01수정 2021-06-14 22: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아파트 경비원들에게 수년간 폭언과 협박을 일삼은 20대 입주민이 재판에 넘겨졌다.

14일 법조계와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은 최근 서울 마포구의 한 아파트 입주민 이모(26)씨를 업무방해·보복 협박·폭행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앞서 3월 서울 마포경찰서는 이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씨는 지난 수년간 이 아파트 경비원들에게 10분마다 흡연구역 순찰, 에어컨 수리, 상가 인근 눈·새똥 치우기 등 각종 잡무를 시키고 이를 거절하거나 늦게 들어주면 폭언과 욕설을 한 혐의를 받는다.

주요기사
그는 일부 경비원에게 “멍멍 짖어봐. 짖으면 봐줄게” “갈비뼈를 부러뜨린다”는 말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비원들이 경찰에 신고하자 이씨는 이들을 찾아가 침을 뱉고 협박성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경비원은 이씨의 갑질을 버티다 못해 근무를 그만두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