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오수-김진욱 첫 대면… ‘사건 이첩 갈등’은 논의 안해

배석준 기자 입력 2021-06-09 03:00수정 2021-06-09 09: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법무부-대검 정면충돌]
檢, ‘김학의 출금’ 연루 검사 3명
공수처로 이첩해달라는 요청 거부
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여기에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이야기만 합시다.”

김오수 검찰총장은 8일 김진욱 공수처장과의 첫 면담을 위해 정부과천청사를 방문한 자리에서 법무부의 검찰 조직개편안에 반대 의견을 낸 경위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즉답을 피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장은 전날 대검 부장회의를 열어 일선 검찰청 형사부의 6대 범죄 수사를 제한하는 법무부의 조직개편안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지만 외부 발언에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김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10분부터 27분가량 배석자 없이 김 처장과 첫 만남을 가졌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의 이첩 문제를 두고 검찰과 공수처가 갈등을 빚어온 것에 대해선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총장은 “공수처가 출범할 때 제가 법무부 차관이었고, 출범에 나름대로 관여한 사람”이라며 “공수처가 이왕 만들어졌으니까 제대로 기능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지에 관한 대화를 나눴다”고 했다.

김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수사팀은 문홍성 수원지검장 등 안양지청 수사 방해 의혹에 연루된 검사 3명의 사건을 이첩해달라는 공수처의 요청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검은 지난주 공수처로부터 사건 이첩 요구 공문을 받은 뒤 수원지검에 관련 의견을 물었고, 수사팀은 “공수처가 이 사건 수사에 착수하지 않아 이첩 요건인 ‘중복 수사’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대검에 반대 의견을 냈다.

관련기사
배석준 기자 eulius@donga.com
#김오수#김진욱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