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집 앞에 차 대지 마!”…돌멩이로 차량 8대 부순 70대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5-11 16:05수정 2021-05-11 18: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자신의 집 주변에 주차된 차량 유리창을 돌멩이로 부수는 등 상습 훼손한 7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정읍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A 씨(74)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A 씨는 전날 오후 6시 25분경 정읍시 한 주택가 이면도로에 주차된 승용차 유리창을 돌멩이로 깨는 등 차량 8대를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누군가 차량을 훼손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 씨를 현장에서 체포했다. 조사 결과 A 씨는 이 전에도 유사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주요기사
A 씨는 차량을 소유하고 있지 않았지만, 자택 주변에 차량이 세워져 있는 게 싫다는 이유로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담벼락에 외부 차량이 주차돼 있어 화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 측은 “A 씨 자택 바로 앞이 아니라 100m 정도 떨어진 공용 주차공간에 적법하게 차를 댔음에도 A 씨가 이같은 일을 벌인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가 크고, A 씨가 동일 범행을 저지를 가능성이 커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