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진화 헬기 담수중 대청호 추락…1명 구조·1명 심정지

청주=장기우 기자 입력 2021-04-21 18:10수정 2021-04-21 18: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충북도 산불진화 헬기가 추락한 지점으로 추정되는 수면 위에 기름띠가 떠있다. 2021.4.21(충북소방본부 제공)
충북 청주 대청호에서 산불 진화용 물을 담던 헬기가 추락했다.

21일 충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57분경 청주시 상당구 문의면 문의대교 인근 대청호에서 화재 진화를 위해 물을 길어 올리던 헬기가 갑자기 추락하면서 기장 이모 씨(64)와 부기장 이모 씨(53) 등 2명이 물에 빠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중앙119구조단 등이 10여 분 만에 기장을 구조해 대전의 한 병원으로 옮겼다. 기장은 대화가 가능할 정도이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하지만 부기장은 40여 분 만에 심정지 상태로 구조됐다. 현장에서 심폐소생술을 한 뒤 청주의 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중이지만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오후 3시쯤 충북 청주시 상당구 문의면 문의대교 인근에서 2명이 탑승한 충북도 산불진화헬기 1대가 추락했다. 헬기에서 흘러나온 기름과 파편이 물 위에 떠있다. 2021.4.21/뉴스1
사고가 난 헬기는 문의면 품곡리의 한 저온창고에서 난 산불을 끄기 위해 대청호 물을 담수하는 과정에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도소방본부 관계자는 “서원구 현도면의 한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을 진화한 뒤 복귀하던 중 저온창고 화재 지원 요청에 따라 대청호에서 담수를 하다가 사고를 당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추락한 헬기는 ‘S-76C플러스’ 기종으로 담수 용량은 1200L다. 충북도가 1월 20일부터 6월 1일까지, 10월 17일부터 11월 15일까지 임차했다. 헬기 소유 회사는 항공보험에 가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물속에 잠긴 헬기를 인양한 뒤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할 계획이다.

청주=장기우 기자 straw82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