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논산 탑정저수지에 렌터카 추락…대학생 5명 사망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5 14:02수정 2021-04-15 14: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스1
충남 논산시 가야곡면 탑정저수지로 승용차가 추락해 차량에 타고 있던 대학생 5명이 숨졌다.

15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20분경 탑정저수지 난간이 부서져 있고 저수지 물 위에 승용차 범퍼가 떠 있는 것을 주민이 목격해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119 구조대는 저수지 일대를 수색해 시신 두 구를 수습했고, 뒤이어 물속에 있던 승용차를 인양해 차 안에서 또 다른 시신 세 구를 추가로 수습했다.

숨진 이들은 모두 인근 대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이었다. 승용차는 렌터카로 파악됐다.

주요기사
경찰은 사고 현장 인근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해당 승용차가 0시 23분경 마지막으로 찍혔다고 전했다. 이 시간 직후 저수지에 추락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운전미숙이나 음주운전 가능성을 열어 두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