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유족 “대통령이 北소행 공식발표해야”

신규진 기자 입력 2021-04-07 03:00수정 2021-04-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진상위 재조사 논란’ 靑항의방문
靑공식사과-관계자 처벌도 요구
靑 “독립기관이라 개입 못해”
대통령 직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진상위)가 천안함 피격사건 재조사를 결정했다가 이를 번복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천안함 유족과 생존자 대표들이 6일 청와대를 찾아 항의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언론 브리핑에서 “(이에 대해) 따로 설명 들은 게 없어 설명드릴 것이 없다”는 태도를 보였다.

천안함 함장이던 최원일 예비역 대령과 이성우 천안함 유족회장, 고 민평기 상사의 형 민광기 씨 등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기 위해 청와대를 방문했으나 청와대에서는 시민사회수석실 행정관이 나왔다.

유족 측은 청와대 측에 문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구하면서 천안함 피격이 북한의 소행이란 점을 문 대통령이 공식 발표해 달라는 입장을 전달했다.

또 이번 진상위의 천안함 재조사 번복 논란에 대한 청와대의 공식 사과도 요구했다. 이인람 위원장 등 진상위 관계자들을 처벌해야 한다고도 했다.

주요기사
청와대 측은 “규명위는 독립기관이라 청와대가 개입할 수 없다”는 취지로 답했다고 한다.

민 씨는 이날 본보와의 통화에서 “대통령 직속 기관인데 청와대가 개입하지 않는다는 설명이 납득되지 않는다. 진상위가 무소불위의 권력기관이냐”라고 했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대통령 직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천안함 피격사건 재조사#청와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