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내 도움으로 의학박사 받고 교수 돼”…의대 교수의 ‘아빠 찬스’ 자랑?

김성규기자 입력 2021-03-02 17:03수정 2021-03-02 17: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정민석 교수 트위터
‘만화 그리는 의사’로 알려진 정민석 아주대 의대 해부학교실 교수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장남이 교수가 되는데 내가 도움을 줬다”는 글을 써 논란에 휩싸였다.

2일 동아일보 취재 결과 정 교수는 전날 자신의 트위터와 페이스북 계정에 “제 아들이 연세대 원주의대 해부학교실의 조교수가 됐다”며 “제 도움으로 의학박사를 받았다”고 적었다. 그는 “자랑하는 이야기임을 밝힌다”고도 덧붙였다.

정 교수 아들이 ‘아빠 찬스’를 썼다는 비판이 나오자 정 교수는 해당 글을 삭제하고 계정도 폐쇄했다. 하지만 실제 학술연구정보서비스(RISS)에 등재된 정 교수 논문과 학회지 원고 가운데 최소 20건에 아들 정모 씨가 공동저자로 이름을 올린 사실이 밝혀졌다. 아들 정 씨는 군 복무 기간 중 공중보건 의사로 정 교수가 재직중인 아주대 의대 해부학교실에서 조교로 일했다.

정 교수는 ‘의생명과학 만화 연구회’를 운영하면서 의학 지식을 대중에게 쉽게 전달하는 활동을 해 유명해졌다. 이 활동 역시 아들과 함께 진행했다. 이번 논란이 불거진 이후 아들 정 씨가 정부 의료정책이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녀 의대입학을 비판하는 만화를 ‘디씨인사이드’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정황이 드러나기도 했다.

주요기사
아주대 의대 측은 “정 교수와 관련한 논란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확인을 마치는 대로 학교 측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설명했다. 취재진은 이날 정 교수에게 전화와 문자로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김성규 기자 sunggyu@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