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부터 초1·2 高3 매일 등교… 건강 자가진단 앱 체크해야

이소정 기자 입력 2021-03-02 03:00수정 2021-03-02 03: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 2년차’ 전국 학교 새학기 시작
2일 전국 대부분의 초중고교가 계학을 맞는다. 등교 전에는 매일 아침 건강상태 자가진단 앱에서 발열 여부 등을 체크해야 한다. 1일 서울 종로구에서 한 학부모가 자가진단 앱을 확인하고 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올해도 작년처럼 할까 봐 공부와 돌봄 모두 걱정이 컸는데 일단 다행이네요.”

새 학기 개학을 하루 앞둔 1일 서울에서 초등학교 1학년 자녀를 키우는 직장맘 신모 씨는 “이제야 등교가 실감난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 씨는 “4차 유행 없이 한 해가 잘 마무리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년 차인 올해 1학기가 2일 시작된다. 이번에는 시작부터 등교수업이 확대된다. △돌봄이 시급한 유치원생 △학교 적응이 필요한 초교 1, 2학년생 △입시가 코앞인 고교 3학년생들은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에도 매일 등교를 하게 됐다. 원격수업이 쉽지 않은 특수학교(학급)는 2.5단계까지 매일 등교가 가능하다.

처음 학교생활을 하게 된 초1은 교실에서 항상 마스크를 써야 하고 쉬는 시간이 줄어 학교 적응을 어려워할 수 있다. 대화가 금지되는 상황에서 선생님과 친구 얼굴을 익히기도 어려운 만큼 3월 한 달간은 하교 후 대화를 통해 교우 관계와 학교 적응도를 지속적으로 체크하는 게 좋다. 올해 초3은 2학년 때에 이어 3학년이 돼서도 매일 등교를 못하는 ‘비운의 학년’이 됐다. 학습 결손 우려가 특히 큰 만큼 수학 같은 과목에서 학교 수업을 어려워하지 않는지 교사와 학부모의 관심이 필요하다. 사춘기 즈음의 자녀를 두었다면 다시 시작된 등교를 부담스러워하지 않는지 심리를 잘 살펴야 한다. 등교 거부를 보이는 경우 원격수업 기간 동안 사이버 폭력에 노출됐을 가능성도 있다.

주요기사
새 학기부터는 학생과 학부모 모두 출석 체크에 신경 써야 한다. 지난 학기까지는 원격수업 출석 인증을 댓글 등으로 수업일로부터 7일 이내에만 하면 됐지만 이젠 반드시 3일 이내에 해야 한다. 원격수업에서의 참여도를 교사가 학교생활기록부에 기재할 수 있고 동영상 수행평가도 가능해진 만큼 수업 태도도 더욱 바르게 할 필요가 있다. 교육부는 올해도 등교 선택권을 인정하지 않기로 했다. 그 대신 가정학습 명목으로 교외체험학습을 신청하면 출석 인정을 받을 수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감염증 경보가 심각 또는 위기 단계인 경우 교외체험학습을 최대 57일까지 신청할 수 있도록 최근 규칙을 개정했다. 경기는 40일, 인천은 28일까지 가능하다.

방역 관리를 위해 모든 학생과 학부모는 매일 아침 등교 전 학생 건강 자가진단 앱 체크를 해야 한다. 1년 넘게 이어진 탓에 무심할 수 있지만 등교가 확대된 만큼 체온 측정 등을 성의 있게 해야 한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일 브리핑에서 “등교수업이 확대되고, 방과 후 활동 등으로 인해 접촉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교사에 대한 백신 우선 접종 가능성에 대해 정 청장은 “백신 공급 상황 등을 판단해야 되는 상황”이라면서도 “특수학교 교직원이나 보건교사 등은 위험도 등을 따져 순위를 조정하는 방안에 대해 계속 논의를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소정 기자 sojee@donga.com
#매일 등교#건강 자가진단 앱#새학기 시작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