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사건]“강의시간에 알바해도 올 출석”…비대면수업 악용하는 ‘멀티족’

김소영 기자 , 오승준 인턴기자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4학년 입력 2020-10-27 16:13수정 2020-10-27 16: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의시간요? 카페에서 아르바이트해요. 그래도 다 올(all) 출석이죠.”

대학생 곽모 씨(24)는 5월부터 일주일에 3번씩 학교 근처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한다. 자신이 수강한 강의시간이랑 겹치지만 모두 출석한 걸로 처리됐다. 그의 ‘개근 비법’은 별 거 없다. 스마트폰으로 온라인 강의를 틀어놓고 카페 비품실에다 그냥 내버려두는 것. 곽 씨는 “솔직히 처음엔 약간 양심의 가책도 느꼈지만, 이젠 그냥 다들 그러려니 생각하니 아무렇지 않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학에서 비대면 온라인 수업이 이어지는 가운데, 수업은 듣지 않고 온라인으로 출석점수만 챙기는 비양심이 늘고 있다. 열심히 수업을 듣는 학생들은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불만을 터트리고 있다.

주요기사
대학가에서 자칭타칭 ‘멀티족’이라 불리는 이들은 강의만 틀어둔 채 아르바이트나 여행을 즐긴다고 한다. 대학생 박모 씨(23·여)도 매주 목요일마다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강의를 켜선 그대로 가방에 넣어둔 채 중학생 과외 수업을 하고 있다. 박 씨는 “강의 시간을 활용하면 생산성이 두 배가 돼 짜릿하다”고까지 했다. 또 다른 대학생 박모 씨(21)는 아예 같은 수업을 듣는 학생들끼리 모여 컴퓨터 게임을 즐긴다고 한다.

멀티족의 눈속임 수법은 갈수록 다양해지고 있다. 대학생 조모 씨(27)는 지난달 실시간 비대면 강의 시간에 친구들과 ‘호캉스(호텔+바캉스)’를 즐겼다. 장소가 드러나지 않게끔 화상회의서비스 줌(ZOOM)에서 가상 배경을 설정한 뒤 가끔 얼굴을 비췄다. 조 씨는 “학생 수가 많아 교수님이 내 얼굴까지 일일이 확인하지는 못할 것 같다”고 자신했다.

이들을 바라보는 교수들과 다른 학생들의 눈길은 곱지 않다. “멀티족이 아니라 얌체족이라 불러야 맞다”고 성토하기도 했다. 대학생 김서희 씨(20·여)는 “대면 강의에는 태도 점수도 성적에 반영되는데, 이렇게 딴 짓하는 학생들과 같은 점수를 받는다면 열심히 수업에 참여할수록 손해 보는 기분”이라고 했다. 서울에 있는 한 사립대 교수는 “분명 강의에 접속한 학생인데도 불러도 대답이 없는 경우가 많다. 교수 입장에서 비대면 방식을 악용하려 드는 학생들이 불쾌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멀티족과 같은 꼼수를 막기 위해 ‘참여형 강의’를 늘려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이유선 서울대 기초교육원 교수는 “현재 진행하는 참여형 강의에는 멀티족이 있을 수 없다. 토론과 참여 비중이 높으면 학생들의 집중도도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성균관대 관계자는 “교수 혼자서 학생들을 제재하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에 조교를 더 충원해 교수들의 부담을 덜어줄 계획”이라 말했다.

김소영 기자 ks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오승준 인턴기자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4학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