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5000만원 수수의혹’ 수사 재개… 檢, GPS기록 분석

뉴스1 입력 2020-10-18 13:40수정 2020-10-18 13: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12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검찰청에서 라임자산운용 전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 대한 명예훼손 고소장을 접수하기 전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10.12/뉴스1 © News1
‘라임자산운용 사태 배후 전주’로 꼽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강기정 전 청와대 수석에게 5000만원을 전달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를 재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최근 김 전 회장을 면담하면서 지난해 7월28일 강 전 수석의 GPS 기록을 제시하고 그 의미를 물어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7월28일은 강 전 수석과 이강세 전 스타모빌리티 대표가 청와대에서 만난 것으로 확인된 날짜다.

검찰이 당시 강 전 수석이 청와대 외의 장소에서 이 전 대표를 따로 만났을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한 취지로 분석된다.

주요기사
검찰은 지난 7월 이 전 대표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하면서 강 전 수석에 대한 수사는 사실상 끝을 냈다.

당시 검찰은 이 전 대표가 금융감독원의 라임 감사를 무마하기 위한 청탁 명목으로 김 전 회장으로부터 현금 5000만원을 받은 사실은 있다고 봤다. 다만 검찰은 이 돈이 강 전 수석에게 돌아갔다는 혐의점은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김 전 회장이 지난 8일 열린 이강세 전 스타모빌리티 대표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 전 대표를 통해 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5000만원을 건넸다는 취지의 진술을 하면서, 검찰이 다시 수사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강 전 수석은 지난해 7월28일 이 전 대표를 청와대에서 만난 것은 인정했다. 그러나 “1원도 받지 않았다”며 금품 수수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김 전 회장을 위증과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