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과 극’으로 대면한 두 청년 “생각의 틀 깼다”

특별취재팀 입력 2020-10-13 03:00수정 2020-10-13 04: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 나은 100년을 준비합니다/극과 극이 만나다]
20대 치대생과 공중보건의, 2시간 대화후 “몰랐던 관점 배워”
‘극과 극이 만나다’에 직접 참여 신청을 한 배기태 씨(왼쪽)와 정호윤 씨가 서울 종로구 동아미디어센터에서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살면서 생각이 전혀 다른 사람과 대화할 기회는 그리 많지 않잖아요. 직접 만나 소통하면서 제가 가진 사고의 틀을 깨보고 싶었습니다.”

전북의 한 치과대학에 다니는 정호윤 씨(22)와 충북에서 공중보건의 생활을 하는 배기태 씨(25). 두 사람은 실은 동아일보 창간 100주년 기획 ‘극과 극이 만나다’에 초대 받은 이들이 아니다. 지난달 이 기획을 마주하고 그 취지에 공감해 먼저 무대를 자청했다. 정치·사회 성향조사 사이트(dongatest.donga.com)에서 스스로 성향을 확인한 뒤 직접 “다른 이들과 얘기를 나눠보고 싶다”고 글을 남겼다.

두 사람은 20대 남성에 의료계란 공통점을 지녔지만 생각은 정말 달랐다. 정 씨는 확진자 정보 공개에 적극 찬성했고, 배 씨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실제로 만나서도 정보 공개를 놓고 불꽃이 튀는 설전을 벌였다.

정 씨는 “소수의 인권 침해 문제가 발생하더라도 다수의 안정을 위해 정보를 공개해서 서로 주의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배 씨는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해도 시민들이 이 정보를 통해 유의미한 결과를 얻는다고 보장할 수 없다. 오히려 왜곡된 공포감만 조성할 수도 있다”고 맞섰다.

관련기사
격론이 오갔지만 중요한 공감대도 발견했다. 두 사람 모두 “생각이 다른 사람과의 대화가 이렇게 가치 있고 즐거울 줄 몰랐다”고 했다. 배 씨는 “타인과 대화를 하며 내 생각을 다시 한 번 정리, 정돈할 수 있었다.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정 씨도 “이전엔 몰랐던 관점과 논리를 배울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다”고 했다.

‘극과 극이 만나다’의 무대 확장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동아일보는 앞으로도 정치·사회 성향조사 사이트에서 대화를 신청한 시민들을 계속해서 무대 위로 초청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참여 의사를 밝힌 이들은 300명 가까이 된다.

○ 특별취재팀

▽지민구 이소연 한성희 신지환(이상 사회부) 조건희 기자

▽방선영 성신여대 사회교육과 4학년, 허원미 숙명여대 시각영상디자인학과 졸업, (디지털뉴스팀) 인턴기자

특별취재팀 dongatalks@donga.com

▶ 극과 극이 만나다
https://www.donga.com/news/dongatalks


※ 동아닷컴 이용자들은 위의 링크를 클릭하여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이슈에 대한 본인의 성향을 측정해 볼 수 있습니다.

네이버·다음 이용자들은 URL을 복사하여 검색창에 붙여넣기 하시면 됩니다.

네이버 채널의 경우 아래에 있는 ▶ “말이 안 통해”… 극과 극이 만난다면? 아웃링크 배너를 클릭하시면 됩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