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상암 사옥, 어린이집 교사 확진으로 폐쇄

정성택 기자 , 김하경 기자 입력 2020-08-21 03:00수정 2020-08-21 04: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목동 본사는 정상적으로 운영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있는 SBS프리즘타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건물을 폐쇄했다. 방송국 사옥 폐쇄는 CBS에 이어 두 번째다.

SBS 관계자는 “SBS프리즘타워 내 어린이집 교사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23일까지 건물을 비우고 방역을 실시할 것”이라고 20일 밝혔다. 어린이집은 이날부터 2주 동안 휴원할 예정이다. SBS는 해당 사옥 근무자 가운데 필수 인원만 제외하고 나머지 모든 직원이 재택근무를 하도록 조치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어린이집 교사와 직간접적으로 접촉했거나 동선이 겹치는 원아와 직원, 가족들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SBS프리즘타워에는 SBS의 7개 케이블 채널(UHD 채널 포함)을 운영하는 SBS미디어넷이 입주해 있다. SBS미디어넷은 건물 폐쇄 기간에 프로야구 생중계 등을 제외한 나머지 시간에는 스포츠 녹화경기나 예능프로그램 등을 대체 편성해 방송하기로 했다. 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는 SBS 본사는 정상적으로 운영된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사옥을 임시 폐쇄했던 CBS는 20일 낮 12시부터 정규방송을 재개했다. CBS는 17일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했던 기자 1명이 18일 오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스튜디오를 폐쇄하고 정규방송을 중단하는 ‘셧다운’을 결정했다. 방역당국은 확진자의 접촉자 등을 검사했으나 추가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정성택 neone@donga.com·김하경 기자
#sbs#상암사옥#어린이집 교사#코로나19#확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